Home > 알립니다 > 타지부소식   
 
번호 : 2813
글쓴날 : 2008-12-22 13:42:41
글쓴이 : 음성 조회 : 1236
제목: 책임 않지는 부서장 노....

책임안지는 부서장 노굿"
공무원노조 음성지부 선호.기피 부서장 설문조사 결과 발표



직장인들이라면 한번쯤 생각해 봤을만한 재미있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충북본부 음성군지부(지부장 김재학)는 지난 11월 26일부터 12월5일까지 10일간 500여명의 소속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벌인 '함께 근무하고 싶은 부서장'과 '근무하고 싶지 않은 부서장'의 설문조사 결과를 8일 발표했다.

이번 설문은 12~13가지 유형을 놓고 3가지를 동시에 선택하도록 했다.

설문참여 조합원 441명 중 254명이 '문제 발생 시 함께 고민하고 해결방향을 제시해 주는 부서장'을 가장 선호한다고 답했다. 179명이 '직원들 사기 진작을 시켜주는 부서장'이라고 응답해 그 뒤를 이었다.

조합원 중 160명이 '업무적인 지식을 잘 가르쳐 주는 부서장'을 꼽았고 '외부의 간섭을 잘 막아주는 부서장(138명)', '솔선수범하는 부서장(128명)' 등이 상위를 차지했다.

이와 반대의 결과도 관심을 끈다. 설문 참여자 중 221명이 '시켜놓고 책임지지 않으려는 부서장'을 가장 기피하는 상사로 지목했다. 180명이 선택한 '위에는 아부하고 아래에는 권위주의 적인 부서장'과 '인격적으로 모욕하는 부서장'이 공동 2위에 올랐다.

이어 139명은 '부당한지시를 일삼는 부서장'을 기피한다고 답했고 '나의 일거수 일투족을 감시하는 부서장(120명)', '일이 잘되면 본인 능력이고 잘못되면 부하 탓하는 부서장(102명)' 순이었다.

이밖에 선호.기피 부서장의 유형 중 '함께 근무하고 있는 부서장은 몇 가지가 해당 되는가'를 묻는 질문도 있었다.

13가지 선호유형 중 2개라고 답한 조합원이 111명으로 가장 많았다. 또한 5개 이상 이라고 답한 참가자가 76명으로 높게 나타났으며, '없다'에 표를 던진 조합원은 55명으로 집계됐다.

이어 기피 부서장의 유형 12가지 중 모두 해당하지 않는 '없다'고 답한 조합원이 210명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음성지부는 이에 대해 "같이 근무하고 있는 부서장에 대한 만족도가 높음을 반증해 주는 조사결과"라고 분석했다.

반면 설문참가 조합원 중 21명이 4개 이상이라고 답해 일부부서의 경우 상사로 인해 심한 정신적 스트레스를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공직생활 중 이런 적이 있다'는 질문에 289명이 '직장을 그만두고 싶었다'고 답해 1위를 차지했고 '부서를 옮기고 싶다(207명)', '우울증이 생겼다(119명)'가 그 뒤를 이었다.


글쓰기 수정하기 지우기
 
홈으로 이전글 목록 다음글
시작페이지로 설정